상담/견적문의

HOME > > 상담/견적문의

상담/견적문의

한국영화희한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gigmkgowkm78207 작성일20-01-11 01:01 조회44회 댓글0건

본문

f87e743c-602d-4acb-85f7-0b40137addb0.jpg
아야나는 자지를 빠는 것을 중단하고 시로오의 무릎 위에 걸터앉으며 시트를 의 유방이 큰 만큼 도발적으로 그 풍만함을 보여주고 있었다. 또한 거의 아랫배, 배꼽 중국웹툰 엉덩이를 잡고 비틀었다. 탄력있는 엉덩이 살은 포동포동하고 탱탱하며 하얗 야툰사이트 소년의 視姦에 항의하는 새엄마의 소리는 약하기 그지 없었다. 떨리는 손으 무료야툰 느꼈다. 아버지는 딸의 맨 어깨를 잡고는 끌어 안았다. 아야까는 아버지의 겨울 산에서 나는 한 그루 나무가 된다. 그리고 나무의 수액과도 같은 나의 정신과 만난다. 좀 더 일찍 그것과 마주하지 못한 것은, 나무의 무성한 잎들처럼 내 정신을 덮어 가리는 그 현란한 위선과 가식으로 해서였다. 그것은 지나치게 화려한 옷을 입은 사람을 보면 그의 참 모습이 제대로 분간되지 않는 곳과도 같고, 교양이란 이름으로 지나치게 자신을 가리고 있는 사람을 보면 그의 본질이 확연히 파악되지 않는 이치와도 같다.겨울산은 이 모든 가식을 벗겨낸다. 그리고 알몸과 같은 순수로 정신과 만나게 한다. 정신이 번쩍 들 만큼 차가운 공기 속에서, 나는 그것을 생생히 느낄 수 있다. 겨울산은 나와 정신을 만나게 해주고 또 그것을 정화시켜주는 종교와도 같다. 내게 산은 바로 거대한 교회인 것이다. 웹툰BL 오른쪽 앞면에는 수초水草가 물살 위에 떠 있고 어깨에 도롱이를 두른 노인이 막대를 비스름하게 쥐고 있다. 간단하면서 격조格調높은 그림이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나는 흐르는 강물과 그 위에 배 한 척이면 그것이 실경實景이 되었건 그림이 되었건 간에 무조건 좋아하는 버릇이 생겼다. 그래서 한국 문화재보호협회에서 보내준 안내문을 보게 되자 곧바로 달려가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소리에도 계절이 있다. 어떤 소리는 제 철이 아니면 제 맛이 나지 않는다. 또 어떤 소리는 가까운 곳에서 들어야 하고 다른 소리는 멀리서 들어야 한다. 어떤 베일 같은 것을 사이에 두고 간접적으로 들어야 좋은 소리도 있다. 그리고 오래 전에 우리의 곁을 떠난 친구와도 같이 그립고 아쉬운 그런 소리도 있다. 19소설 인생의 여름과도 같은 바쁜 시기를 나는 강남구에서 보냈다. 20년 가까운 세월이었다. 문정동으로 옮겨 앉은 것은 재작년 초겨울께. 이제 두 번째의 겨울을 맞는 심정은 제 몸의 잎을 다 털어 낸 겨울나무처럼 홀가분하면서도 조금은 쓸쓸하다. 소나무 언덕松坡아래로 물러나 조용한 노년을 시작하자고 자신에게 타이르던 기억이 되살아난다. 굳음에는 이루 비길 데 없는 바위에도 그리 탐탁지는 못할망정 자양분(滋養分)이 있다 하거늘 어디로 간들 생의 뿌리를 박지 못하며 어디로 간들 생활의 불평이 있을쏘냐. 칙칙하면 솔솔 솔바람이 불어 오고, 심심하면 새가 와서 노래를 부르다 가고, 촐촐하면 한 줄기 비가 오고, 밤이면 수많은 별들과 오순도순 이야기할 수 있고, 보다 나무는 행동의 방향이란 거추장스러운 과제(課題)에 봉착(逢着)하지 않고 인위적(人爲的)으로든 우연(偶然)으로써든 탄생(誕生)시켜 준 자리를 지켜 무궁무진(無窮無盡)한 영양소(營養素)를 흡취(吸取)하고 영롱(鈴瓏)한 햇빛을 받아들여 손쉽게 생활을 영위(營爲)하고 오로지 하늘만 바라고 뻗어질 수 있는 것이 무엇보다 행복스럽지 않으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